‘바람피면 죽는다’ 김영대, 조여정의 어시스트 ↔ 국정원 요원 ‘ON&OFF’ 임무수행 중 수상한 변화!

변창수 | 기사입력 2021/01/19 [14:13]

‘바람피면 죽는다’ 김영대, 조여정의 어시스트 ↔ 국정원 요원 ‘ON&OFF’ 임무수행 중 수상한 변화!

변창수 | 입력 : 2021/01/19 [14:13]

 

‘바람피면 죽는다’ 국정원 요원 김영대의 수상한 변화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조여정의 어시스트와 국정원 요원으로서 두 가지 임무를 수행 중인 김영대가 조여정과 오민석, 두 상사(?)의 지시 사이에서 미묘한 갈등을 겪는 모습이 드러나며, 그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 연출 김형석 김민태 /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국정원 정예 요원인 차수호(김영대 분)는 국정원 과장 마동균(오민석 분, 이하 마과장)의 지시로 작가 강여주(조여정 분)의 어시스트로 위장해 그녀를 감시 중이다.

 

수호는 ‘백수정(홍수현 분) 살인 사건’이 벌어진 후 사건의 용의자로 여주를 의심했지만 여주가 범인으로 의심받을 만한 흔적을 모두 지우라는 마과장의 지시를 받고 자신의 임무에 대한 의구심을 갖기 시작했다. 마과장이 ‘백수정 살인 사건’과도 관련이 있음을 감지한 수호는 비밀리에 여주와 마과장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수호는 한우성(고준 분)이 강여주 몰래 바람을 피운 사실을 알고는 자신도 모르게 분노하고, 이런 수호의 감정을 의심하는 후배 엄요원(배누리 분)에게 감시 대상과 ‘라포 형성(의사소통을 위해 상대방과 친밀감을 형성)’을 위한 것이라며 일축했다.

 

수호는 과거 여주의 감시 업무를 담당했던 블랙 요원(원현준 분)을 통해 여주에 대해 더 깊이 알게 됐고, 여주와 마과장의 과거 인연과 마과장이 이를 이용해 그녀의 신작 출판 계약을 따낸 정황까지 포착했다.

 

여주의 어시스트로 그녀의 새 책을 위해 필요한 업무를 수행하면서, 여주의 집필을 막으려는 마과장의 지시까지 따라야 하는 수호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차수호가 작가 강여주와 국정원 마과장 사이에 얽힌 비밀을 알아가며,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며 “두 사람 사이에서 수호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했으며, 본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는 웨이브 독점으로 VOD가 제공된다.

 

<사진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주간베스트